자세히보기

행사 & 사진

제2차 구디백에 담은 사랑, 이웃과 나눠요

온유한교회

 

"두 번째 기적을 마쳤습니다."

함께 동참해 주신 성도님들, 이모양 저모양으로 섬겨주신 분들, 찾아와 주시고 응원해 주시고 격려해 주신 분들까지 모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누군가가 그러더군요. 나눔은 기적이라고. 인간의 본성으로는 절대로 할 수 없는 것이라고.

하나님께서 힘 주셔서 할 수 있었습니다. 모든 영광을 받기에 합당하신 하나님께 찬양과 감사를 드립니다.

여러분의 섬김이 천국에서 해같이 빛나게 될 것을 믿습니다.

사랑하며 축복합니다.